라스베가스 물전쟁 feat 골프장

이 글은 코로나19와 백신에 관한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코로나19와 백신에 관한 정확한 정보는 질병관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질병관리청-코로나19예방접종 공식 홈페이지

 자주 나온 이야기였지만, 미국 서부는 기후 변화로 인하여 전례 없는 수준의 물 부족을 겪고 있습니다. 미국 최대 곡창 지대인 캘리포니아는 물론이고, 세계 최대의 신기루 도시인 라스베가스도 최근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내려간 미드 호수의 수위로 비상이 걸린 상황입니다. 실제로 연방 정부는 네바다주가 사용할 수 있는 2022년 미드 호수 급수량을 68억 갤런이나 삭감하였습니다.

 흥미롭게도, 불똥은 골프장으로 튀었습니다. 라스베가스의 지역 수자원 관리 협회 Las Vegas Valley Water District Board는 라스베가스에 새롭게 신설되는 골프장들은 콜로라도 강의 담수를 사용하지 못한다는 조례를 발표했는데요. 라스베가스의 골프장들이 남부 네바다(사실 남부 네바다라고 해봤자 베가스 밖에 없다고 봐야하지만...) 수자원의 6% 밖에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너무한 조치가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네바다 지자체들은 수자원 사용량의 60%를 차지하는 주거용수나, 대부분의 카지노와 호텔 등에서는 이미 사용한 물을 정수하여 미드 호수로 보내는 설비들이 되어 있는 반면, 골프장은 대부분 파릇파릇한 잔디를 유지하기 위해 물을 사용하는 만큼 모두 증발로 소멸해버리는 부분을 지적합니다. 거기에다가 베가스에 있는 고급 골프장들에는 대부호들의 별장들도 많이 위치해있는데, 이 호화 별장들의 정원을 유지하기 위해 쓰이는 물도 만만치 않게 많다고 합니다. 임팩트 투자계의 원로로 불리는 피에르 오미디야르도 이런 물 낭비 저택 중 하나의 소유주로 거론됐다고 하구요.

 한편 한국에게는 물 부족 사태로 인해 골프장에게 용수가 공급되지 않는 일은 너무나 남의 일 같아 보입니다. 코로나로 인한 반사 이익으로 한국 골프장들은 지금 풀 부킹으로 예약도 되지 않고, 전 세계 대형 투자 기관들은 한국의 골프장을 쓸어담고 있는 상황입니다.

 아무쪼록...한국에는 가뭄이 닥치지 않기를...

 https://www.reviewjournal.com/news/politics-and-government/clark-county/new-golf-courses-cant-use-colorado-river-water-las-vegas-board-says-2470511/
https://www.ktnv.com/13-investigates/draining-las-vegas-here-is-whos-using-the-most-water-in-valley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11029000404
https://www.sedaily.com/NewsView/22TXBFOO0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