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갑합니다.
그리고 저는 아마도 그때로 돌아간다해도 아마 똑같은 결정을 했을꺼예요.
물론 진짜로 돌아갈수도 없고 그저 아쉬움과 후회의 감탄어 정도로
생각됩니다. 
그럼에도 또 기회가 있음 이것을 계기로 고치는 사람이 있고,
또 고대로 반복하는 사람이 있겠죠. 
그렇게 되지 않기만 바라지만 장담하긴 힘든것 같아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