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거짓말, 그리고 종교: 오미크론 확산 위기

이 글은 코로나19와 백신 키워드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와 백신에 관한 정확한 정보는 질병관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질병관리청-코로나19예방접종 공식 홈페이지

국내에도 코로나 바이러스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그 와중에 첫 감염자였던 목사부부에 대해서 이런 뉴스가 떴습니다. 기사의 일부분을 발췌해보겠습니다. 나이지리아에 선교를 다녀온 뒤에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역학조사에서 거짓말을 하는 바람에 방역에 구멍이 생겨버리면서 대규모 감염 위기가 발생했단 겁니다. 

일이 이렇게 된 것은 첫 감염자 목사 부부의 거짓말 때문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들 부부는 지난달 25일 확진 후 역학조사 때 공항에서 집까지 A씨 차량을 이용해 이동했다는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이 때문에 방역당국은 A씨의 존재를 몰랐고, A씨는 29일에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그 기간 동안 거주지인 인천을 중심으로 수십 명과 접촉했고, A씨 부인은 교회 모임 등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미크론 변이가 퍼지기에 충분한 조건이다.

이 뉴스를 보고, 코로나 사태 초기의 기시감이 떠올랐습니다. 그 때 여기저기서 터져나왔던 방역 관련 여러 논란이 이 뉴스 하나에 집약되어 재현된 것 같다고나 할까요. 종교를 가진 이들의 해외 선교 활동 등으로 인한 바이러스 접촉, 거짓말로 인한 방역 구멍과 그로 인한 대규모 감염 위기 등등.

당연히 이 목사 부부에게 여론의 분노와 비난이 쏟아지는 중입니다. 개인적으론 이들에게 화가 나기도 하지만, 또한 과도한 비난이 이들과 특정 종교에 쏟아지는게 온당한 것인지 걱정이 들기도 합니다. 마침 Midsommar님이 이런 글을 남겨주셔서 저도 생각이 깊어집니다.

이 글의 작성자